• 즐겨찾기 추가
  • 2024.05.24(금) 00:17
서울시, 민?관?군?경과 '충무훈련' 5일간 실시…코로나 이후 첫 현장인력?장비 동원

1개 부대 선정해 장비·병력 동시 동원…전국 지자체 최초의 통합훈련

=한승목 기자
2024년 04월 22일(월) 09:48
서울시청
[NWS방송=한승목 기자]서울시는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기술인력·차량·건설기계 동원훈련 등 안보태세 총력을 위한 ‘2024년 충무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충무훈련은 비상대비에 관한 법률 등을 근거로 1981년부터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매년 5~6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지자체, 군부대, 경찰 등 관계기관이 참여해 전시 대비 계획의 실효성을 검증하고 비상시 국가 자원의 동원태세를 점검하는 종합훈련이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6년 만에 실제 인원, 장비 등이 동원되는 올해 훈련에서는 ①기술인력, 차량 및 건설기계 등이 투입되는 ‘자원동원’, ②실제 훈련, ③산업동원물자 생산훈련 등이 총 5일간 진행된다.

1일차) 현장점검을 통해 지자체의 충무계획과 군 동원운영계획 수립실태, 비축물자 현장점검, 산업동원 중점관리업체 점검 등 비상대비계획의 실효성을 검증하고, 도상연습을 통해 군·경·소방 합동상황실 및 전시종합상황실 운용 능력을 점검하고,
2~3일차) 자원동원훈련으로 전시 기술인력 300명과 차량 180대, 건설기계 30대를 실제 동원하여 지역 군부대 및 행정기관의 인도인접 절차를 숙달하고 1개 부대를 선정하여 자원동원훈련과 병력동원훈련을 통합하여 실시한다.
4일차) 실제훈련이 유관기관과 통합으로 실시되며, 그 결과를 충무계획에 반영한다.
5일차)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지자체, 군, 경, 소방 등 관계기관과 함께 보완 발전시킬 사항 등을 토의하는 현장강평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선정된 1개 부대가 자원동원훈련(인력, 차량, 건설기계)과 병력동원훈련(예비군, 전시근로자 소집) 등 2개의 통합된 훈련에 참여하는 등 장비·병력이 동시 동원된다는 점에서 전시 훈련 대응의 실효성을 높인다.

이번 훈련에는 비상대비계획 실효성 검증을 위해 중앙부처 평가관을 확대 편성·운영한다.

25일 실시되는 실제훈련은 ?국가중요시설 드론테러 대응훈련 ?전시 긴급채혈훈련 ?전시 양곡배급훈련 등으로 군·경찰·소방 등 유관기관이 통합해서 참여하는 민?관?군 합동훈련이다. 시는 실제훈련에서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충무계획을 보완할 계획이다.

김명오 비상기획관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6년 만에 실제 인원, 장비 등이 동원되는 훈련을 실시하는 만큼 인원, 장비가 100% 동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특히 전시 충무계획의 실효성 검증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훈련 기간 중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승목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NWS방송| 등록일 : 2017년 11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2016, 대표.발행인 : 한승목 / 편집인 : 한승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승목
발행소: (우)11950 경기도 구리시 벌말로129번길 34 A동 2층 | 대표전화: 1544-9741 | 팩스031-553-0201 | E-mail : seungmok0202@daum.net
[ NWS방송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