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2.10(일) 20:14
이오수 경기도의원, 축산 악취 저감…혁신 정책 아닌 근본적 원인 제거부터 강조

연간 민원 4천건, 다양한 악취 저감 노력에도 관련 민원수는 크게 줄지 않아

=박순주 기자
2023년 11월 20일(월) 19:32
이오수 의원(국민의힘, 수원9)
[NWS방송=박순주 기자]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이오수 의원(국민의힘, 수원9)이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해서는 혁신 정책이 아닌 근본적인 원인 제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8월 축산 악취 민원으로 인해 생을 달리한 농장주의 기사로 말문을 연 이오수 의원은 “지난 3년간 경기도의 축산 농가 악취 민원은 약 5천 건으로, 경남과 충남에 이어서 3위”라며, “안타까운 일이 언제 또 일어날지 모르는 만큼 세심한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 관련 민원 접수 건수는 2021년 3,878건, 2022년 3,842건, 2023년 9월 기준 2,734건으로 악취 저감과 관련한 다양한 정책 사업을 추진 중에 있지만 민원 건수는 크게 줄지 않는 실정이다.

이오수 의원은 친환경 공공처리 시설 중 전국 최대 규모인 제주도의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과 실제 피트모스를 사용하여 악취 저감에 큰 효과를 보았다는 축산 농가의 사례를 언급하며, 근본적으로 냄새 자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주로 모종을 만들 때 사용하는 피트모스를 축산용 깔짚으로 사용할 경우 냄새가 줄어들고, 축분 수분 조절에도 아주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말하며 악취 저감은 물론 순환농업의 관점에서 피트모스 등을 보급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이오수 의원은 “축산 악취 저감에 혁신적인 정책이 쉽게 등장하기는 어렵다”며,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하는 것부터 착실히 다져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트모스는 습지대에 있던 이끼가 수천, 수만년에 걸쳐 흙처럼 되어 버린 것으로 주로 모종을 만들 때 많이 사용해 왔으나 근래 토양 연작피해를 최소화하거나 축산 농가의 악취 개선에도 효과가 입증되어 활용이 확산되고 있다.
=박순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NWS방송| 등록일 : 2017년 11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2016, 대표.발행인 : 한승목 / 편집인 : 한승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승목
발행소: (우)11950 경기도 구리시 벌말로129번길 34 A동 2층 | 대표전화: 1544-9741 | 팩스091-553-0201 | E-mail : seungmok0202@daum.net
[ NWS방송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