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6.09(금) 20:51
인천시의회 도시 틈새공간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사례 연구회 첫 발

조성환 대표의원, 원도심 생활 환경 개선 및 안전한 도시만들기 추진

=뉴스센터
2023년 03월 28일(화) 16:39
인천시의회 도시 틈새공간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사례 연구회 첫 발
[NWS방송=뉴스센터] 인천지역 내 원도심 생활환경 개선 및 안전한 도시만들기 추진을 위한 연구회 활동이 본격 가동됐다.

인천광역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도시 틈새공간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사례 연구회’는 최근 인천시의회 임관만·이인교·박종혁·김명주·유승분·김종배·김종득 의원을 비롯해 인천시 고은정 도시디자인과장과 권승안 도시균형정책과장, 유동수 국회의원실 손민호 보좌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1차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연구회는 원도심과 재개발 지역을 중심으로 일어날 수 있는 범죄나 주민 불안감을 제거하는 데 목적을 둔다.

특히 노후주택과 폐가 밀집, 재개발 주변 다가구주택 등 범죄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의 정책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인천시는 공공디자인 사업의 일환으로 동구 현대상가, 미추홀구 용현4동, 남동구 성리중학교 일원, 부평구 부평5동 안심마을 등에 셉테드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특강을 맡은 한남대 이도선 교수는 밀집주거지역 자연감시 사례로 담장 제거 후 화단 조성, 확장색 형광도장, 보행자 확장공간, 공동생활편의공간인 안심마당 조성 등을 꼽았다.

이도선 교수는 “주민참여디자인으로 소규모공동체 활동 및 문화예술커뮤니티 확대, 지속가능한 경제공동체 구축으로 주민 간 유대관계를 긴밀하게 연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셉테드 이해도를 높이고 주민중심의 도시재생 디자인을 위한 예산 확대가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조성환 대표의원은 “계양구나 부평구, 서구·동구·중구 등 원도심과 재개발 취약지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셉테드를 통해 안전한 주거환경을 만드는 것이 1차적 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더 나아가 원도심 도시재생 정책에 셉테드 의무사항을 둬 사회적·경제적·문화적·물리적 측면에서 총체적 범죄예방시스템이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센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NWS방송| 등록일 : 2017년 11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2016, 대표.발행인 : 한승목 / 편집인 : 한승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승목
발행소: (우)11950 경기도 구리시 벌말로129번길 34 A동 2층 | 대표전화: 1544-9741 | 팩스091-553-0201 | E-mail : seungmok0202@daum.net
[ NWS방송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